도랑에 발목, 짜릿한 탈출…올드코스가 만든 장면들

김시우가 거대한 벙커에서 최고의 샷을 만든 반면, 부활을 꿈꾼 우즈는 첫 홀부터 개울에 발목 잡혔습니다. 가장 오래된 골프 코스..
기사 더보기


먹튀검증커뮤니티 둘러보기


인기 기사 글